‘나꼼수의 수난’을 기록하다

김어준, 정봉주, 주진우, 김용민. 이들은 나꼼수 방송을 처음 시작할 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유쾌하게 낄낄대며 가카와 그 일당을 질타하지만 그동안 세상은 이들을 가만 놓아두지 않았다. 이들에게 쏟아진 갈채와 환희가 큰 만큼 덮쳐온 그늘도 짙었다. 처음부터 각오한 일이었지만 이들에게 영광은 짧고 고난은 길다.

대법원의 실형 확정으로 정봉주 의원의 활동 무대는 서울시 노원구 공릉·월계동에서 감옥으로 바뀌었다. 당연히 나가기만 하면 떼놓은 당상이라던 총선 출마 꿈도 접어야 했다. 자살 폭탄 테러를 닮은 나경원 의원 측의 공격은 집요했다. 고소 고발과 소송이 줄을 이었다. 지금도 검찰과 경찰의 소환 압박에 시달리는 중이다. 국회와 방송위 일각에서 이들의 입을 막을 법안을 연구 중이라는 소리도 들린다. 이들은 보수 언론에 의해 낱낱이 신상이 털리기도 했다. 나꼼수에 호의적이었던 사람들 가운데서도 각자의 잣대를 들이대며 이들을 비판하는 이들이 늘었다. 주진우 기자는 “적들의 공격은 견딜 만한데 가까운 사람들이 등을 돌리는 데는 정말 힘들었다”라고 털어놓은 일도 있다.

<나는 꼼수다> 에피소드 2가 나왔다. 1편이 나꼼수의 탄생과 혁혁한 전과를 기록한 책이었다면 2편은 이들의 투쟁과 수난을 기록한 책이다. 1편과 마찬가지로 19회부터 호외 3호까지 17회 분을 주제별로 나눠 재편집했다. 나라 말아먹기 꼼수, 노후보장 꼼수, 나꼼수 죽이기 꼼수, 주접 꼼수 등 네 편의 꼼수와 최후의 정봉주, 도올 직설 등 2편의 외전으로 구성돼 있다. 허공을 붕붕 날아다니는 이들의 말을 종이에 붙들어 앉히는 데는 적지 않은 수고가 필요했다. 여전히 가려진 디도스의 진실, 가카의 퇴임 후 노후 계획 등을 읽는 재미가 깨알 같다. 감옥에 들어가기 전 정봉주의 모습을 생생히 떠올려 볼 수 있고, 거친 데 없는 도올의 일갈을 다시 듣는 재미가 쏠쏠하다. 무엇보다 이 책을 읽으면 순하디 순한 목사 아들 김용민이 어째서 험악한 선거판에 뛰어들어야만 했는지 이해할 수 있다.

이 책을 읽다 보면 그동안 우리 사회를 뒤흔들었지만 찜찜하게 여운이 남았던 굵직굵직한 사건들이 머릿속에서 차근차근 정리돼가는 것을 느끼면서 놀랄 것이다. 방송에서는 놓쳤던 세세한 사실들을 발견하고 깨알 같은 재미를 느낄 것이다. 우리 사회 상층부에 작동하는, 손자병법보다 훨씬 기발하면서도 찌질한 꼼수들을 접하면서 통쾌함과 함께 비애를 느낄 것 이다. 세상을 바꾸고 싶거나, 적어도 불의한 세상에서 뒤통수는 맞지 않고 살려는 사람들에게 권할 만한 책이다.

보고 싶다, 봉주르

<나는 꼼수다>가 재미있는 것은 현실이 기막혀서다. 웃음보다 더 중요한 것은 진실이 가진 힘이다. 4인방이 진실을 좇는 과정은 집요하다. 디테일하고. <나는 꼼수다>가 웃고 떠들고 조롱하면서 뱉는 비판이 사실과 거리가 있었다면 바로 막을 내렸을 것이다. 네 명은 모두 구속되고. 나꼼수에 대해 도올은 “이런 언론이야말로 정론이고 정통이고 주류라는 걸 내가 평생 쌓아온 학문 세계를 가지고 인증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나는 꼼수다>의 수준이 좀 거시기하다고 한다. 그런데 배웠다는 사람들도 열심히 듣는다. 더 재미있어 하면서. 저쪽 분들도 많이 듣는다. 화를 내면서도, 교양이 없다면서도. <나는 꼼수다 에피소드 2>가 나왔다. 한국 사회의 단면을 이해하는 참고서로 충분하다. 시사 상식을 기르는 교양서로도 훌륭하다. 봉주르가 있었으면 더 멋있게 말했을 텐데. 보고 싶다. 봉주르.

– 주진우 기자의 머리말 중에서

차례

머리말 : 보고 싶다, 봉주르

1)나라 말아먹기 꼼수

10·26 부정선거, 의혹과 진실 한미 FTA는 재앙이다

2)노후보장 꼼수

내곡동 사저에 숨은 비밀 저축은행은 각하의 ‘울트라 빅 보험’ 김경준 빼돌리기
론스타의 검은 머리 외국인 매쿼리를 위해서는 뭐든지 한다

3)나꼼수 죽이기 꼼수

“나꼼수를 없애라”
피를 말리는 소송
정봉주의 발을 묶다 MBC에서 줄줄이 쫓겨나다 4인방의 신상 털기

4)주접 꼼수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각하의 진면목 기방 난동 사건
각하의 키스 타임
“내 방귀가 좀 구린가?”
달면 삼키고 쓰면 뱉고

5)최후의 정봉주

대법원 선고 전야 결국 감옥으로

6)도올 직설

저자 소개

김어준

<딴지일보> 종신 총수. 정봉주·주진우·김용민을 끌어들여 지구 최강팀을 만든 것은 오로지 자기의 공이라고 주장한다. 언론사 사주로서 언론노조가 주는 민주언론 대상을 받은 최초의 인물. 심장이 안 좋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정밀진단 결과 가카와 그 일당이 쫄아야 할 만큼 튼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주

17대 국회의원 시절 의정 활동이 눈부셨다고 주장하나, 공인된 바 없다. 얼마 전까지 ‘18대 대선 주자’라고 사인하다가 최근에는 ‘18대 대통령’이라고 오버하기 시작했다. 2011년 12월 26일 수감돼 ‘위대한 정치인’이 될 기회를 잡았다.

주진우

정통 시사주간지 <시사IN> 기자. 숱한 특종을 한 ‘죄’로 수많은 소송에 시달리던 중 나꼼수에서 마음껏 화를 내다가 누나들의 우상이 되었다. 툭하면 다음에는 안 나오겠다고 말하지만 멤버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는다.

김용민

시사평론가, 목사 아들 돼지. 한때 존재감에서 ‘시끄러운 에어컨’에 밀리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으나 최근 성대모사로 다른 멤버의 인기를 위협 한다. 처음부터 별로 말을 안 했기 때문에 녹음 중에도 잠을 자는 자유를 누린다.

가카

이 모든 일의 원인이자 결과 제공자. 나꼼수의 진정한 배후이다. <손자병법>이나 <삼국지>에서도 결코 배울 수 없는 정교한 잔기술을 구사한다. ‘꼴통’ 세계에서 출세하거나 혹은 그들에게 뒤통수를 맞고 싶지 않은 사람은 누구나 깊이 연구하고 본받아야 할 인물이다.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 하기

aladin

yes24

interpark

kyobo

0 Comments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